'90년대 생' 급여보다 중요시 생각하는 OO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 출생자) 직장인이 꼽은 좋은 직장의 조건으로 일과 생활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 보장이 첫 번째로 꼽혔다.


이어서 급여나 성과급, 복지 순이었다. 이들은 한국에 좋은 직장을 얼마나 보고 있는지, 좋은 직장이 많아지기 위해 필요한 점으로 무엇을 꼽았는지 살펴보자.




밀레니얼 세대 직장인들이 꼽은 좋은 직장의 조건 1위는 '워라밸 보장'으로 응답자의 49.9%가 꼽았다. 2위는 근소한 차이로 '급여·성과급 등 금전적인 만족'이 48.9%의 의견을 받았다. 이어서 '우수한 복지제도'는 30.6%의 응답률로 3위에 올랐다. 이외에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근무 분위기' 20.3%, '정년 보장·안정성' 12.0%, '기업 및 개인의 발전 가능성' 10.7% 순으로 좋은 직장의 조건이라고 답했다.






이들 밀레니얼 세대 직장인 2명 중 1명인 48.3%가 '우리나라에 좋은 직장이 없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좋은 직장이 적은 편이다'라는 답변이 39.4%로 다수를 차지했고, 나머지는 '좋은 직장이 거의 없다' 8.9%로 답했다. 반면 '좋은 직장이 많다'는 답변은 12.6%로 소수에 그쳤다.




좋은 직장이 많아지기 위해 필요한 조건으로 응답자의 40.6%가 '경영진의 의식변화 등 기업문화 선진화'를 첫 번째로 뽑았다. 다음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등 워라밸 관련 제도 확산' 38.3%, '중소기업 지원으로 대기업-중소기업 간 격차 해소' 37.3%, '양질의 일자리 증가' 27.4% 순으로 좋은 직장이 많아지기 위해 필요한 주요 조건으로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