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린 돈은 갚지마라 저자가 '18억 원'을 벌 수 있었던 이유




[서울=막이슈] '빌린 돈은 갚지마라'라는 책으로 유명해진 저자의 최근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책을 쓴 차모씨(41)가 자신의 책 내용을 실행에 옮겨 모두 18억여원을 가로채 18일 사기죄로 인천지검에 구속 기소됐다.


경영컨설턴트인 차씨는 '빌린돈은 갚지 마라''합법적으로 돈 떼어먹는 방법''절대로 돈 안떼이는 방법' 등의 책을 쓴 사람.

차씨는 친분이 있는 신모씨로부터 2002년 1월부터 상품권 구입비용 명목으로 1천만원가량을 빌려 다음날 갚는 방법으로 안심시킨 후 3억3천만원을 빌렸다. 또 자신의 책 출판사 손모 사장에게도 고율의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속여 5회에 걸쳐 8억원을 빌리는 등 모두 18억원을 빌려쓰다 중국으로 도주했다. 

그러나 차씨는 유방암에 걸린 아내의 건강이 악화돼 지난 6월 귀국했다가 최근 검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