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母, "잘생겼다"는 말을 하지 않는 이유




가수 차은우는 모친이 자신의 어린 시절 "잘생겼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KBS2TV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차은우는 "어린 시절 어머니의 칭찬을 바랐지만 엄하게 키우셨다"며 "내심 서운한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성인이 된 후 어머니께 서운한 감정을 내비쳤더니, 어머니는 "동민이(차은우 본명)가 어렸을 때부터 남달리 잘생겼기 때문에 버릇 나빠질까봐 그랬다"면서 "칭찬을 많이 하고 싶었지만, 교육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전했다.

모친은 이어 "성인이 되면 엄마 마음을 알 것이라 생각했다"며 "아들이 겸손하게 크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출처: KBS2 '해피투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