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다국어'하는 사람들의 '말 못할' 고충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전소미는 과거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습득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 진짜 배고프다"라고 하다가 "Let's order something"(뭐 시켜 먹자) 등 한국어와 영어가 섞여서 나온다고 했다.

전소미는 "영어만 해야 하는 상황에서 한국말을 섞으면 안 되는데 무의식적으로 뒤섞여 나온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라비는 "우리는 외국 가면 아예 말을 안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