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고급 세단'을 만든 이유

출처: 폭스바겐 페이톤


벤츠 BMW와 함께 독일의 명차로 유명한 폭스바겐, 폭스바겐은 세단을 잘 만들지 않지만 어떤 사건으로 인해 처음 세단 출시를 결심했다고 합니다. 어떤 이유에서 폭스바겐은 기존에 잘나가던 소형차 시장에서 벗어나 세단 시장에 뛰어든 것일까요?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1997년 메르세데스 벤츠가 처음으로 A클래스라는 소형차라인을 출시했습니다.


이에 분노한 폭스바겐 회장은 벤츠가 폭스바겐의 소형차 시장을 침범했다는 이유로 자신들도 세단 라인을 출시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이에 폭스바겐에서는 최고 속도 300km/h

외부 온도가 50도를 넘겨도 실내 온도는 22도를 유지할 것

3700Nm/degree의 비틀림 감성을 갖출 것.


이라는 조건으로 고급 세단을 만들었습니다. 그 차가 바로



폭스바겐의 페이톤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처참한 실패, 차가 수제작으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국민차 이미지의 폭스바겐의 이미지로 아우디 A8보다 비싼 자동차를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았죠. 이후 폭스바겐은 더 이상 고급 세단은 만들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깝치다가 털렸구나" "근데 벤츠 A클래스도 털려서 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